R)불법주정차에 가로막힌 소화전

  • 방송일자
    2020-01-17
◀ANC▶
화재 현장에 가면 소방관들이 가장 먼저 찾는 게 바로 소화전인데요.

불을 끄다가 물이 부족하면 곧바로 급수를
받아야 하는데, 여전히 불법주정차가 많아
소방관들이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김상훈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END▶
◀VCR▶

지난 4일, 춘천시 신북읍
발산리의 한 야산에서 불이 났습니다.

당시 현장에 출동한 소방관들이
가장 먼저 찾은 건 주위에 있는 소화전.

가까운 거리에서 물을 빠르게 공급해,
불을 진화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INT▶이성재/ 춘천소방서 방호구조과
"화재 진압 시 소방차량에 실려있는 물로는 보통 4~5분 정도면 모두 물이 소진되기 때문에 (소화전이 필요합니다.)"

이런 이유로 소화전 주변 5m 내에서는
24시간 주정차가 금지돼, 1분 이상
주정차를 하면 과태료 8만원이 부과됩니다.

운전자가 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주요 소화전에는 연석에 적색 표시와
표지판도 설치했습니다.

얼마나 잘 지켜지고 있을까. 직접 살펴봤습니다.

춘천의 한 전통시장과 가장 가까이에 위치한 소화전.

차량 한 대가 버젓이 소화전을 막고 있습니다.

차를 빼달라고 해도 그 때뿐,
금세 다른 차량이 주차를 합니다.

다른 곳도 상황은 마찬가지.

((이음말=김상훈))
소화전은 소방관들에게는 주유소 같은 곳입니다. 불을 끄다가 물이 다 떨어지면 소화전을 찾아야 하는데, 이렇게 차들로 막혀 있으면 소화전을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렇다보니 소방관들도 불법주정차로 인해 현장에서 애를 먹고 있습니다.

◀INT▶윤병재/ 춘천소방서 후평119안전센터
"협소한 골목에 있는 소화전의 경우에는 (불법주정차로 인해) 사용하지 못해서 다른 인근 소화전을 찾아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도내에 설치된 소화전은 모두 6천여 개.

모두 불이 났을 때 우리의 안전과
재산을 지켜주는 소중한 시설입니다.

소방당국은 고질적인 안전무시 관행을 이제는
근절하겠다며 집중단속을 실시할 계획입니다.

MBC 뉴스 김상훈입니다.
◀END▶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glA3Ul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