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야생동물 피해..마을형 울타리 대안

  • 방송일자
    2019-07-15
남) 야생동물로 인한 농작물 피해를 줄이기
위해, 많은 대책들이 추진되고 있지만,
피해는 매년 반복되고 있습니다.
 
  여) 마을별로 울타리를 설치하는 방법이
최근 새로운 대안으로 제시되고 있습니다.
  권기만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전기 목책기에 그물망, 여기에 올해는
철조망까지 겹겹이 설치했습니다.
 
호시탐탐 옥수수를 노리는 멧돼지가
언제 어디로 뚫고 들어올지,
구석구석을 꼼꼼히 살핍니다.
 
◀INT▶ 조진행 / 농민
"(목책기 설치한 지) 2, 3년 지나니까 얘네들
이 와 닿아보니까 별게 아니니까 막 치고 들어
오는 거예요. 그래서 이걸 다시 설치한 거죠"
 
농경지가 야산과 물 웅덩이 사이에 있어,
야생동물 피해가 특히 심했던 평창의 한 마을.
 
마을을 둘러 높이 1.5미터의
튼튼한 울타리가 생기면서,
올해는 처음으로 피해가 한 건도 없었습니다.
 
◀INT▶ 지준원 / 평창군 평창읍
 "해마다 그물막 있을 때는 몇 번씩 들어왔었는
데, 이거 해놓고는 안 들어와요"
 
(S/U)이 울타리의 길이는 750미터에 달합니다.

멧돼지와 고라니가 마을 농경지로
들어가는 것을 완전히 차단할 수 있습니다.
 
설치비용은 일단 기존 태양광 전기목책기보다
서너 배 비싸지만, 5년이면 수명을 다하는
목책기에 비해 중장기적으로 쓸 수 있습니다.
 
또한, 개별농가별로 설치하는 것보다
울타리 설치 길이가 짧고, 마을 농경지를
한 번에 보호할 수 있어 효율적입니다.
 
◀INT▶ 곽호식 / 평창군 환경위생과
 "태양광 전기울타리를 보급했었는데요, 이게
수명이 5년 정도 됩니다. 5년 마다 대상농가만
바뀔 뿐이지, 매년 4억씩 편성해서 많은 예산이
들어갔습니다."
 
생태적인 측면에서도 야생동물들이 안전하게
서식할 수 있는 공간이 구분되면서,
긍정적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효과가 확인되면, 포획활동으로 인한 부작용과,
관련 예산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현재는 도입단계로, 효과가 확인되면
설치를 확대한다는 계획입니다.
 
마을형 울타리가 야생동물 피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이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권기만입니다.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qC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