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수질오염 총량제 앞두고 "불안"

  • 방송일자
    2019-05-15
◀ANC▶
남) 강원도 하천에 오염물질 총량을 제한하는
수질오염 총량제가 2021년부터 시행됩니다.

여)도내 15개 시·군이 영향을 받는데,
지역 특징을 반영하지 않은 일방적인
정책이라는 나오고 있습니다.

황구선 기잡니다.
◀END▶
◀VCR▶
'결사반대', '총량제 반대'가 적힌 머리띠를
두르고 주민들이 한 곳에 모였습니다.

2년 뒤 강원도에 시행되는 수질오염
총량제가 생존권을 위협한다며 철회할 것을
환경부에 촉구했습니다.

◀SYN▶
"철회하라, 철회하라, 철회하라"

현재 청정도 최고등급인 강원도 하천에
오염 총량제가 시행되면 각종 개발이 제한되고,
지역 낙후로 이어진다는 겁니다.

◀INT▶ 강대경/평창군이장연합회장
"저희들 평창군민은 당장 먹고 살기에 생계가
막막합니다. 모든 규제를 중앙정부에서 하겠단
얘긴데. 그럼, 우리한테 먹고 살 길은 열어
주셔야죠"

수질오염 총량제란 도내 남한강과 북한강,
섬강 등 하천별 오염물질의 총량을 제한하는
것인데,

한강수계에 해당하는 강원도는 상류지역이라
오염물질은 적지만 상대적으로 규제가 강화될
수 있어 지난 7년간 시행을 미뤄왔습니다.

환경부는 더이상 강원도에만 제도를 연기할
수 없다며 강원도 수질기준을 마련했습니다.

(S/U) 한강 상류에 위치한 강원도는 하류에
있는 수도권보다 더욱 엄격한 규제가 적용될
거란 전망이 나옵니다.

생화학적 산소요구량, BOD가 1ppm 이하면
최고등급인 '매우좋음', 2ppm 이하면 '좋음'
수준.

도내 하천은 대부분 1ppm 이하 맑은 상태지만,
전국의 수질을 더 좋게한다는 정부 방침상 지금
보다 더 정화시켜야 해 규제가 따릅니다.

고랭지 채소밭이 많은 강원도는 비료나 농약이
씻겨내려가는 우기에 오염도가 높게 나타나는
자연적인 특징이 있는데, 수도권과 달리 공장
가동을 줄이는 등의 유연한 조치가 어렵습니다.

◀INT▶ 박한규/강원도 수질보전과장
"주민 정서상에 형평성에 분명 어긋난다고
보실 수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과정상으로는
상류는 수질기준이 엄하게 느껴지는 거고,
하류는 좀 느슨하게 느껴질 수밖에 없고요"

강원도는 수질오염 기준을 완화하고,
지형적인 특징을 반영해 오염도를 산출하는 등
환경부와 후속대책을 논의 중입니다.

규제를 우선할 것이 아니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지원책이 더 시급하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MBC 뉴스 황구선입니다(영상취재 임명규)//

#수질오염 총량제, # 강원도 하천, # 한강 수계








MBC강원영동 뉴스 구독하고 빠른 뉴스 받아보세요!

youtube 유튜브 http://bitly.kr/qCER